*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레시피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처음 셰프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게 된 건 어렸을 때 우연히 본 TV프로그램 때문이었어요. 외국 프로그램이라서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었지만 셰프의 요리 과정에서 눈을 뗄 수가 없더라고요. 정말 엄청나게 매력적이었죠. 훗날 셰프로서 일하면서 느끼게 된 이 직업의 가장 큰 매력은 “내가 만든 음식을 통해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할 수 있다.”는 아주 간단한 것이었습니다. 음식을 조리할 때 나는 소리, 음식이 접시 위에 담긴 모양, 음식에서 나는 향, 혀에 닿았을 때의 맛, 그리고 씹을 때의 식감까지. 오감을 만족시켜 결국은 마음의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렇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음식은 우리 몸에 건강한 재료와 조리법을 통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선한 재료를 쓴다고 해도 조리법이 건강하지 않다면 결코 좋은 음식이라고 할 수 없겠죠? 저는 재료도 물론이지만, 좀 더 건강한 음식을 드실 수 있도록 조리법에 언제나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음식으로 행복해진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는 단지 입을 만족시키는 것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으니까요. 식생활에 조금만 관심을 갖는다면 맛도 있고 건강에도 좋은 음식을 얼마든지 드실 수 있어요. 저는 그게 진짜 행복한 삶이라고 생각해요. 국내 암 발생 원인의 30%가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이라고 합니다. 특히, 짜거나 탄 음식은 암을 유발시키는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해요. 정말 안타깝게도 우리 모두가 좋아하는 고기구이나 찌개류 등의 음식은 암예방과는 거리가 좀 먼 음식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맛있는 음식을 조리법만 살짝 바꾸면 더 건강한 음식으로 드실 수 있습니다. 고기나 생선류는 직화로 굽기보다는 삶거나 쪄서 조리하는 것을 추천해 드려요. 짠 맛이 강한 찌개류 보단 국으로 조리해 먹는 것이 더욱 좋고요. 그래도 찌개 특유의 느낌을 원하신다면 조리하실 때, 평소에 장을 넣으시는 양보다 적게 넣으시면 좋겠습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이런 사소한 관심이 여러분의 식생활에 굉장히 큰 변화를 만들 거라고 생각합니다. 타거나 짠 음식을 무조건 먹지 않는 것은 어쩌면 불가능에 가까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생활 속 건강식습관을 떠올리시면서 조금씩 바꿔보면 어떨까요? 작은 변화를 통해 맛있는 음식도 즐기고 암도 예방할 수 있는 건강식습관을 갖게 되시길 바랍니다. 기억하세요. 맛있는 음식의 첫 번째 조건은, 건강입니다.

제가 처음 셰프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게 된 건 어렸을 때 우연히 본 TV프로그램 때문이었어요. 외국 프로그램이라서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었지만 셰프의 요리 과정에서 눈을 뗄 수가 없더라고요. 정말 엄청나게 매력적이었죠. 훗날 셰프로서 일하면서 느끼게 된 이 직업의 가장 큰 매력은 “내가 만든 음식을 통해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할 수 있다.”는 아주 간단한 것이었습니다. 음식을 조리할 때 나는 소리, 음식이 접시 위에 담긴 모양, 음식에서 나는 향, 혀에 닿았을 때의 맛, 그리고 씹을 때의 식감까지. 오감을 만족시켜 결국은 마음의 행복을 가져다준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렇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음식은 우리 몸에 건강한 재료와 조리법을 통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선한 재료를 쓴다고 해도 조리법이 건강하지 않다면 결코 좋은 음식이라고 할 수 없겠죠? 저는 재료도 물론이지만, 좀 더 건강한 음식을 드실 수 있도록 조리법에 언제나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음식으로 행복해진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는 단지 입을 만족시키는 것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으니까요. 식생활에 조금만 관심을 갖는다면 맛도 있고 건강에도 좋은 음식을 얼마든지 드실 수 있어요. 저는 그게 진짜 행복한 삶이라고 생각해요. 국내 암 발생 원인의 30%가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이라고 합니다. 특히, 짜거나 탄 음식은 암을 유발시키는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해요. 정말 안타깝게도 우리 모두가 좋아하는 고기구이나 찌개류 등의 음식은 암예방과는 거리가 좀 먼 음식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맛있는 음식을 조리법만 살짝 바꾸면 더 건강한 음식으로 드실 수 있습니다. 고기나 생선류는 직화로 굽기보다는 삶거나 쪄서 조리하는 것을 추천해 드려요. 짠 맛이 강한 찌개류 보단 국으로 조리해 먹는 것이 더욱 좋고요. 그래도 찌개 특유의 느낌을 원하신다면 조리하실 때, 평소에 장을 넣으시는 양보다 적게 넣으시면 좋겠습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이런 사소한 관심이 여러분의 식생활에 굉장히 큰 변화를 만들 거라고 생각합니다. 타거나 짠 음식을 무조건 먹지 않는 것은 어쩌면 불가능에 가까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생활 속 건강식습관을 떠올리시면서 조금씩 바꿔보면 어떨까요? 작은 변화를 통해 맛있는 음식도 즐기고 암도 예방할 수 있는 건강식습관을 갖게 되시길 바랍니다. 기억하세요. 맛있는 음식의 첫 번째 조건은, 건강입니다.

Copyright © 2017, 2018 보건복지부.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17, 2018 보건복지부. All Rights Reserved.